LG유플러스, 대리점 판매목표 강요 의혹...공정위, 시정명령

산업 / 김상훈 기자 / 2021-06-16 15:14:54
▲ 엘지유플러스. (사진=연합뉴스)

 

LG유플러스는 충청, 호남 지역 대리점에 초고속 인터넷 판매 목표를 강제해 공정거래위원회(공정위)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.

16일 공정위에 따르면 LG유플러스 내부 조직인 '충청영업단'은 2012년 1월부터 2014년 말 까지 충청도, 대전시, 세종시 대리점에 초고속 인터넷 신규 가입자 유치 목표를 설정했다.

또 유치된 신규 고객 중 일정 비율 이상은 유·무선 통신 결합상품에 가입해야 한다는 판매목표도 설정했다.

2013년에는 조직 이름을 서부영업단으로 변경, 2014년까지 두 해 동안 전라도와 광주시 대리점에도 판매목표를 할당했다.

LG유플러스는 특정 단말기 판매량이 많거나 신규 고객을 많이 유치하면 인센티브를 지급했다. 이 목표치를 채우지 못한 대리점은 미달성한 목표 1건당 최소 5만원∼최대 25만원의 장려금을 차감한 것이다.

이 과정서 대리점이 받아야 할 장려금보다 차감액이 더 큰 경우에는 LG유플러스가 대리점에 지급해야 하는 수수료도 깎았다. LG유플러스는 이런 방식으로 155개 대리점에 수수료 총 2억3천800만원을 미지급했다.

공정위 관계자는 "LG유플러스에 향후 동일한 행위를 금지한다는 시정명령을 결정했다"고 밝혔다.

 

[ⓒ 데일리 이코노미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SNS